홈으로  |  회원가입  |  로그인  |  사이트맵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우리들의이야기
우리들의 이야기
제목 아름다운 바보 날짜 2008.11.07 12:48
글쓴이 관리자 조회 1271

** 아름다운 바보


 


사람들은 그를 바보라고 불렀습니다.


말이 없고 나서지도 않으며,


욕심도 없고 자랑도 하지 않으며,


남을 미워하거나 화내는 일도 없습니다.


 


그는 자신을 미워하는 사람은 더욱 사랑했습니다.


욕을 해도 빙그레 웃기만 했습니다.


그는 말없이 맡겨진 일에 충실했습니다.


 


사람들은 어려운 일은 모두 그에게 맡겼습니다.


더러운 일도, 무거운 일도 그에게 맡겼습니다.


그는 무거워도 무겁다고,


더러워도 더럽다고 하지 않았습니다.


그저 빙그레 웃으며 일만 했습니다.


사람들은 그런 그를 보고 바보라고 비웃었습니다.


 


그는 말했습니다.


사랑은 모든 것을 좋아하는 것이라고,


싫은것, 더러운것을 구별하는 그것은 사랑이 아니라고...

목록 수정 삭제 쓰기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서울특별시 중구 필동 10번지 충무빌딩 313호    Tel:02-2269-2930    Fax:02-2269-2932    Email:wonjuse@hanmail.net
COPYRIGHT DOMAHOE ALL RIGHTS RESERVED.